마음의 향기



삶은 한통의 편지로도 행복해지는 것

 

 

주위를 돌아보면

사람들은 항상 바쁘게

서두르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꼭

그래야만 하는가 하는

의문이

머릿속에 맴돌 때가 있습니다..

 

삶을 위한 시간들이

항상 빨라야만 하는 것은

아닐 테니 말입니다..


 

무조건 하루하루를

바쁘게만 살아가야 한다는 것은

어쩌면 우리들의

고정관념일지도 모릅니다..

 

한번 곰곰히 생각해 보았습니다..

사랑하는 이를 위해

삶에 지친 친구들을 위해

기쁨이 되어주는 편지 한 통..

 

위안이 되어주는

전화 한 통조차 "너무 바빠서"라고..

 

미룬다면 우리 삶에서

도대체 의미 있는 것은

무엇인가를...

 

<박성철 산문집에서...>


9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16 파락호의 비밀 file Mio 2017.01.06 781
2815 엄마가 바보라서 미안해 file Mio 2016.11.18 811
2814 [시 낭송] 나는 참 행복합니다 / 용혜원 시 file ㄱㅏ을 2016.07.11 942
» 삶은 한통의 편지로도 행복해지는 것 file ㄱㅏ을 2016.07.11 895
2812 [시 낭송] 비처럼 내리는 당신 / 시. 장세희 file ㄱㅏ을 2016.07.09 930
2811 행복도 심는 것입니다. file ㄱㅏ을 2016.07.09 947
2810 시 낭송「일찍 피는 꽃들」시 조 은 file ㄱㅏ을 2016.07.07 874
2809 소중한 아름다움 file ㄱㅏ을 2016.07.07 934
2808 [시 낭송] 정든 땅 정든 언덕 위에 / 송수권 시 file ㄱㅏ을 2016.07.04 867
2807 조금씩 하나되기... file ㄱㅏ을 2016.07.04 942
2806 인생을 다시 산다면 file ㄱㅏ을 2016.07.02 837
2805 [시 낭송] 끝끝내 / 정호승 시 file ㄱㅏ을 2016.07.02 887
2804 [시 닝송] 사랑받지 못하여 / 케더린 레인 file ㄱㅏ을 2016.06.30 917
2803 매듭은 만남보다 소중하다 file ㄱㅏ을 2016.06.30 859
2802 가끔 사는 게 두려울 때는 file ㄱㅏ을 2016.06.29 882
2801 [시 낭송] 중년의 가슴에 7월이 오면 / 시 이채 file ㄱㅏ을 2016.06.29 831
2800 [시 낭송] 바람의 흔적 / 박현옥 시 file ㄱㅏ을 2016.06.27 956
2799 우리의 아름다움.. file ㄱㅏ을 2016.06.27 859
2798 무명 영령은 말한다 / 김남조 2)조국 / 서정주 시 file ㄱㅏ을 2016.06.24 957
2797 오늘은... file ㄱㅏ을 2016.06.24 892
2796 모든 출발은 아름답다. file ㄱㅏ을 2016.06.22 942
2795 [시.노래] 사랑 / 안도현 file ㄱㅏ을 2016.06.21 919
2794 [시 낭송] 역사여 한국역사여 / 서정주 시 file ㄱㅏ을 2016.06.21 978
2793 가끔 사는 게 두려울 때는. file ㄱㅏ을 2016.06.21 935
2792 마음의 자물쇠를 여는 법 file ㄱㅏ을 2016.06.18 1000
2791 [시 낭송] 6월의 장미 / 이해인 시 file ㄱㅏ을 2016.06.18 978
2790 [노래+낭송] 아네스의 노래(영화 시 중에서) / 박기영 file ㄱㅏ을 2016.06.18 966
2789 지금 내가 서 있는 여기.. file ㄱㅏ을 2016.05.18 1064
2788 [시 낭송] 그리움 / 김한식 시 file ㄱㅏ을 2016.05.18 961
2787 [시 낭송] 이별 / 이성복 시 file ㄱㅏ을 2016.05.17 970
2786 외롭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더냐 file ㄱㅏ을 2016.05.17 1049
2785 [시 낭송] 안부만 묻습니다,나는 여기 없습니다 / 이향아 시 file ㄱㅏ을 2016.05.16 1073
2784 물질보다 가치 file ㄱㅏ을 2016.05.16 1058
2783 그때는 그때의 아름다움을 모른다 file ㄱㅏ을 2016.05.14 1067
2782 [시 낭송] 그대에게 가고싶다 -안도현 시 file ㄱㅏ을 2016.05.14 1085
2781 길... file ㄱㅏ을 2016.05.09 1144
2780 [시 낭송] 저무는 강 등불 곁에서 / 도종환 시 file ㄱㅏ을 2016.05.09 1248
2779 응어리를 푸는 방법. file ㄱㅏ을 2016.05.08 1180
2778 [시 낭송]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 류시화 시 file ㄱㅏ을 2016.05.08 1237
2777 [시 낭송]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 태연 시 file ㄱㅏ을 2016.05.06 1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