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친절한 판례氏] 추석에 며느리와 성관계 중 손녀에 들키자…

추석에 며느리와 성관계 중 손녀에 들키자…
온 가족이 한 자리에 모이는 추석 명절, 아들의 사실혼 배우자인 사실상의 며느리와 성관계를 맺다가 5살 난 손녀가 이를 목격하자 며느리로 하여금 손녀를 살해하게 한 충격적인 사건이 있다.


A씨(72)는 2000년 9월 추석을 지내기 위해 자신의 집으로 내려와 지내던 며느리 B씨(46)와 성관계를 맺었다. 그런데 C양(당시 5세)이 이를 목격하게 됐다. B씨는 A씨 아들의 사실혼 배우자로, C양의 계모였다. A씨와 B씨는 그 해 초부터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온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이에 A씨는 B씨에게 '적당한 기회를 봐서 손으로 C양의 입을 막든가, 베개로 입을 막든지 해서 기절을 시켜 놓고 나에게 말해라. 그러면 나머지는 내가 처리하겠다'고 지시했다. B씨는 발각 당일 C양을 몰래 다른 방으로 데려가 질식시키려 했으나 C양이 숨지지 않았다. 그는 C양을 밖으로 옮긴 뒤 집에 있던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했다.

1심은 A씨에게 징역 5년, B씨에게 징역 15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두 사람 모두 살인죄의 공범으로 기소됐으나, B씨가 직접 범행을 저질렀다는 점에서 형량 차이가 나게 됐다.

그러나 2심부터 판단이 꼬이기 시작했다. 2심 재판부는 B씨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15년을 선고하면서 A씨의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다. "B씨와 성관계를 가진 적도, C양을 살해하라고 한 적도 없다"는 주장이 받아들여진 것이다. 재판부는 특히 "A씨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할 증거는 B씨의 진술 뿐인데 쉽사리 믿음이 가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판단 이유를 설명했다.

재판부는 "A씨가 '입을 막든지 해서 기절을 시켜놓고 나에게 말해라. 나머지는 내가 처리하겠다'고 말했다는 것이 B씨 진술인데, 이같이 잔인한 방법의 범행을 구체적으로 지시했다는 것이 납득되지 않는다"며 "B씨는 특히 범행 방법에 대한 진술을 수차례 바꿔와 의심이 되는 사정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밖에 C양이 성관계가 있은 후 4시간 지난 뒤 살해됐는데, 그 사이 만난 할머니 등에게 아무 말을 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하면 C양이 다른 가족들에게 성관계를 발설하는 것을 우려한 나머지 A씨가 친손녀인 C양을 살해하는 데 가담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대법원의 판단은 또 달랐다. 대법원은 B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한 2심을 확정하면서 A씨의 혐의를 유죄로 봐야한다며 사건을 돌려보냈다.

대법원은 "가족들이 모두 B씨가 C양을 친딸 이상으로 잘 키웠고, C양도 B씨를 친엄마처럼 잘 따라 둘 사이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진술하고 있다"며 "유독 추석 명절을 지내러 A씨 집으로 내려간 상황에서 C양이 살해된 점에 비춰 보면 B씨가 A씨와의 관계를 들킬 것을 우려했다는 점 외에는 다른 범행 동기를 찾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도 일관되게 B씨와 사이가 좋아 B씨가 자신에게 어떤 감정을 가질만한 이유가 없다고 진술하고 있고 기록상 B씨가 A씨를 궁지에 몰아 넣을 특별한 사정도 엿보이지 않는다"며 "B씨가 순간적 감정의 폭발로 살인을 저지른 것이 아닌 이상 A씨의 동의가 없는 상태에서 B씨가 혼자 C양을 살해했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에 파기환송심 재판부 역시 대법원 판결 취지에 따라 A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A씨는 판결에 불복해 다시 대법원의 문을 두드렸지만 대법원은 다시 같은 판단을 내렸다.(2003도3642)

◇관련조항

형법

제250조(살인, 존속살해) ①사람을 살해한 자는 사형,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에 처한다.


출처:머니투데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31 여자 팀추월에 무슨 음해사주가 있는거 같다. [1] 김보름OUT 2018.02.20 5
7230 우와!!!!!!!!!!!!!!!!!윤성빈 [1] 대한민국만세다 2018.02.16 9
7229 평창에 김정은이 왔다??????????? [1] ㅋㅋㅋㅋㅋㅋㅋ 2018.02.15 21
7228 지금 베트남은 박항서 열풍!!!!!!!!!!!!!!!!!!!!!!!!!!!!!!!!!!!!!!!!!!!!!!!!!!!!!!!!!!! [2] 쌀국수조아 2018.01.21 126
7227 역시 박근혜는 일본을 위한 대통령이었다. [2] 확실히 알았다 2017.12.28 225
7226 제천 피트니스 센터 화재를 보며 문득 1971년 대연각 빌딩 화재가... [1] 아 옛날이여 2017.12.23 176
7225 [중앙일보]홍준표 니뽄 아베를 "알현"하다 [1] 하하하하하 2017.12.16 205
7224 6.25전쟁때 미국 맥아더 장군이 원자탄 쏴서 바글바글 중공 짱깨 빨갱이 그지들을 전멸 못시킨게 원통하다. [2] 멕아더장군 만세 2017.12.16 223
7223 김정은 돼지새끼를 저기다 바베큐 해야 하는데... [2] 이 돼지새끼야 2017.12.08 293
7222 연말연시 각종범죄에 대해 조심 합시다.(2) [1] 김삿갓 2017.12.05 291
7221 연말연시 각종범죄에 대해 조심 합시다. 김삿갓 2017.11.27 251
7220 국가분개선을 넘어오는 귀순병 영상 남북협정위반 2017.11.22 206
7219 일본을 위한 대통령 박근혜 인제 알았냐? 2017.11.19 256
7218 남미 거지새끼들의 인종비하 좀 보소 가소롭다 2017.11.13 289
7217 이런 살인 돼지 원수새낄 민족의 영도자로 여기고 있는 빨갱이새끼들을 박멸하자 [3] 빨갱이척결 2017.11.09 331
7216 한인 업소록 문제 [2] Mio 2017.11.01 401
7215 전세계인들이 자주 접속하는 50가지 사이트들 [3] 아 그래 2017.10.29 692
7214 [카드뉴스]‘만약 전쟁이 난다면…’ 사회 각 분야 대응 계획은? 한반도 2017.10.15 432
7213 ㅋㅋㅋ노씨 그래도 남한에 온걸 보면 북한에선 살기 시렀나보네? [1] 아주 거기서 살지? 2017.10.08 452
» [친절한 판례氏]추석에 며느리와 성관계 중 손녀에 들키자… [2] 오마이카트날 2017.10.07 508
7211 [서울신문]‘보고 또 봐도 신기한’ 착시현상들 써프라이즈 2017.09.30 344
7210 서해순 이거 정말 아주 몹쓸 00이네? file 진실을 밝혀라 2017.09.24 452
7209 금요일은 끈적한 팝송으로..... file ㄱㅏ을 2017.09.21 363
7208 [풀영상] 문재인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 [1] ㄱㅏ을 2017.09.21 448
7207 문재인대통령, 아틀란틱카운슬 세계시민상 수상 (멋진 소개영상과 감동의 연설) ㄱㅏ을 2017.09.21 1130
7206 [조선일보]여자가 가해男 혀 자르면 정당방위…남자가 가해女 혀 자르면 상해죄 [1] 웃낀다증말 2017.08.31 467
7205 미국서 정체 모를 테러집단한테 빨갱이새끼라 봉변당하는 안민석 오마이가트 2017.08.29 396
7204 알림 - 사이트 서버 문제 (2017년 8월 16일) [1] Mio 2017.08.17 487
7203 광복절에.....!!! file ㄱㅏ을 2017.08.15 480
7202 최초의 애국가....!!!!! ㄱㅏ을 2017.08.15 424
7201 금요일은 옛 노래로...!!! ㄱㅏ을 2017.08.11 464
7200 [단독]탈북자·보수단체 간부가 댓글부대 운영 ㄱㅏ을 2017.08.11 425
7199 본인에게 왜 문재인을 좋아하는가 묻는다면.....!!!! ㄱㅏ을 2017.08.07 476
7198 한국 문화의 날 행사 안내 file Mio 2017.08.07 428
7197 6.25전쟁 직전인 1949년 한국 [3] 대한민국 2017.08.05 559
7196 옛 전우를 찾읍니다. 박 창희 2017.08.04 421
7195 The Olympic winter games PyeongChang 2018, A global festivity being prepared with enthusiams 청년시대 2017.08.03 918
7194 열정으로 준비하는 세계인의 축제, 평창 동계올림픽 청년시대 2017.08.03 427
7193 한국바로알림서비스 & 이벤트 동참해요~! 1 2017.07.31 416
7192 금요일은 끈끈한 Slow Blues 로.... file ㄱㅏ을 2017.07.28 353
7191 음식 앞에 두고 못참는 대통령님....!!!! ㄱㅏ을 2017.07.24 438
7190 연아가 간만에 활짝 웃었다....!!!! file ㄱㅏ을 2017.07.24 385
7189 문 대통령 오뚜기 그룹을 대접 쾌지나 칭칭 나네 ? file ㄱㅏ을 2017.07.23 437
7188 금요일은 친근한 남미음악으로... ㄱㅏ을 2017.07.21 389
7187 더민주의 야당향한 팩폭 [1] file ㄱㅏ을 2017.07.20 527
7186 아버지....!!! file ㄱㅏ을 2017.07.20 385
7185 갑오 동학혁명(우금치 전투) ㄱㅏ을 2017.07.19 429
7184 박근혜 깜빵가게 생기니까 권양숙한테 화풀이 하네? [1] 빡사모OUT 2017.07.19 495
7183 금요일은 잔잔한 소울 음악으로.... ㄱㅏ을 2017.07.15 425
7182 80년대 생포된 북괴 간첩단 대한민국 2017.07.11 4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