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WOMEN ORGASM
B2M Productions via Getty Images
                                     

당신이 지스팟을 찾지 못하는 이유

지스팟을 찾아 그 신비한 “질 오르가슴”을 체험하고자 수많은 사람이 무던히도 노력해왔다. 지스팟에 대한 수많은 책이 있으며, 섹스 상담사들이 지스팟 자극법을 연단에서 가르치는가 하면 코스모폴리탄은 지스팟 찾는 법에 대한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다.

그런데 임상 해부학 저널에 이번에 게재된 연구에 의하면 지스팟은 없고 당연히 질 오르가슴도 가능하지 않다는 결과가 나왔다. 자 다들 이제 생산성 없는 오르가슴 욕구를 다른 데 쏟을 때가 왔다.

“섹스에 관한 모든 게 그렇지만, 사람들이 극과 극으로 나뉘어서 이 이슈를 놓고 싸우죠. 전 오랫동안 실무를 해왔지만, 여성에게 지스팟이 있다는 확신이 없습니다.”라고 뉴욕 장로회 병원 임상 심리학 부교수이자 ‘파급 효과: 훌륭한 성관계로 훌륭한 삶을 이끄는 방법’의 저자(연구에는 참여하지 않았다)인 개일 솔츠(Gail Saltz) 박사의 설명이다. “불가능한 것을 추구하다가 욕구불만만 느끼게 되는 여성이 상당히 많을 거다.”

과학자들은 지스팟의 존재를 아직도 입증하지 못했다

임상 해부학 학회에 글을 올린 이탈리아 연구자 빈센조 푸포와 줄리아 푸포는 여자의 성기와 오르가슴을 논의할 때는 정확한 언어의 사용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여성에게 쾌락을 준다고 말들 하는 ‘지스팟’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두 과학자는 결론 내렸다. 모든 여성이 오르가슴을 경험할 수 있는데, 중요한 것은 유일한 방법은 음핵 자극을 통해서다. 따라서 ‘질 오르가슴’이라는 말 자체가 옳지 않으니 대신 ‘여성 오르가슴’이라는 단어를 대체하자는 거다.

지스팟은 그 탄생부터가 의심쩍다. 지스팟이라는 단어는 독일 부인과 의사인 에른스트 그래픈버그가 1981년에 창안한 말이다. ‘지스팟’의 개념이 막 생기던 초창기에 지스팟 연구를 이끌던 아디에고(Addiego)는 “질 안 천골체의 앞쪽 벽에 위치한, 감촉이 아주 예민한 성적 부위”라며 한 환자의 설명을 근거로 지스팟을 정의했다. 만졌을 때 커지면서 민감성과 쾌감이 상승했고 소변을 보고 싶은 충동이 증가했다는 거다.

그런데 이번 연구에서도 지적하지만, 지스팟을 정의한 문제의 여인은 실험 당시 방광 내장 탈출증을 앓고 있었는데 “여자의 방광과 질 벽 사이가 약해지고 늘어나면서 방광이 질을 침투하는 현상”이 나타났을 거라고 한다. 특히 그 관찰 이후에 의학적으로 증명하는 과정이 없었고, 방광 내장 탈출증의 부작용을 고려할 때 그런 여성의 사례를 새로운 성 이론을 창시하는 예시로 삼은 것이 잘 못된 일이라고 연구자들은 지적했다.

지스팟에 대한 집착이 오르가슴을 방해한다

이번 연구팀은 이전의 연구와는 달리 해부학적으로 음핵과 질 사이에 아무 관계가 없다고 정의 내렸다. “해부학적으로 여성 오르가슴을 가능케 하는 조직에(예를 들어 음핵, 전정의 구근, 하수체 중간엽, 소음순, 그리고 여성 요도의 해면체) 제대로 된 이름을 붙이려면 ‘여성 페니스(female penis)’라고 하는 게 옳다.”

pin_icon_onhover.pngclitoris
숨어 있는 여성의 클리토리스 전체(좌)와 남자의 페니스 전체(우)

여성 페니스라는 단어가 이상하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성감 차원에선 음핵과 페니스는 공통점이 꽤 있다. 우선 조직의 모양이 비슷하다(위의 그림 참고). 그리고 오르가슴 순간이 가까워지면 혈류가 유입되어 부드러웠던 조직이 크고 딱딱해진다. 문제는 음핵 대부분이 숨어있다는 거다. 호주 비뇨기과 전문의 헬렌 오코넬이 1998년에 발표한 음핵에 대한 연구를 보면 이 숨어있는 부위까지 합치면 음핵 크기는 9cm에 이를 수 있다.

여성 대부분이 성교를 통해 오르가슴을 못 느끼는 것은 정상이다. 따라서 성생활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또 정확히 어떤 단어로 표현해야 하는지를 제대로 아는 것이 여성에게는 매우 중요하다고 솔츠 박사는 말한다. 가장 위험한 건 자신이 오르가슴을 못 느낀다고 해서 마치 자신을 ‘고장 난’ 인간으로 취급하는 경우다.

솔츠는 음핵이 “잘 보이는 곳에 있는 조직도 아니고, 사용 설명서가 첨부되어있지도 않기 때문에 자신의 신체를 정확하게 이해할 필요가 있다. 보고, 이해하고 체험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그리고 그런 지식을 서로 어색하지 않게 파트너에게 전달해야 하는데, 그게 그리 쉽지는 않다.”라고 덧붙였다.

여성의 성감을 이해하는 게 지스팟에 대한 논란보다 더 중요

이번 연구는 이미 맹렬한 여성 성 쾌감에 대한 논쟁에 한몫 더한 것이라고 할 수 있는데, 그 논쟁은 의학적인 차원을 초월하여 이젠 사회운동, 예술과도 연관되고 있다.

플로리다 주립대학 의대 생물도덕학자 제프리 스파이크는 '지스팟 향상 시술'을 제공하는 의사들이 있다며, 그런 행위는 ‘의료 사기’라고 2007년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또한 “지스팟은 천사, 유니콘 등과 같은 목록에 추가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여성 의학회도 이 시술의 효과와 안전에 대한 데이터가 부족하다며 반대하고 있다.).

‘질 오르가슴’에 대한 잘 못된 이해를 고치려는 의료인들이 있는가 하면 여성기에 대한 오해를 ‘Cliteracy’라는 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퍼뜨리는 소피아 월리스 같은 예술가도 있다. 그녀는 거리 미술과 ‘음핵 지식에 관한 100가지 이야기’를 통해 여성 오르가슴이 가능함은 물론 남녀평등을 이루기 위한 중요한 단계라고 주장한다.

자기에게 맞는 성행위가 뭔지 파악해야 한다

남성기만으로는 여성의 음핵 자극이 불가능하므로 자위와 커닐링구스(입술이나 혀로 여성의 성기를 애무하는 행위), 파트너가 하는 애무, 또는 성교 시에 손가락을 사용해 음핵이 방치되는 것을 방지하라고 연구팀은 권한다. 최근에는 신체적인 요소보다는 주로 여성의 심리적인 상태 즉 ‘사랑’, ‘매력’, ‘안정감’ 등에 대한 연구가 많아졌다고 솔츠 박사는 말했다.

자신이 지스팟 자극으로 오르가슴을 느낀다고 주장하는 여성에게는 계속 잘하기를 바란다는 말 밖에는 할 수 없다고 솔츠는 말한다. 다만, 오르가슴에 꼭 도달하겠다는 자세가 꼭 쾌감을 느끼기 위한 좋은 방법은 아니라고 그녀는 주장한다.

그녀는 “여성은 오르가슴을 꼭 추구해야 하고 그 달성이 파트너와의 관계에서 성공을 정의한다는 만연한 믿음이 문제다.”라며 “그러나 여성 대부분은 밀접함과 친밀감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신체적 흥분도 그 자체로 즐겁지만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런 차원에서 ‘질 오르가슴’에 대한 이번 연구가 특이한 뉴스로 다뤄진다는 그 자체가 이해가 안 된다고 그녀는 말했다.

“지스팟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며 그 존재가 사실이라고 주장하는 이도 많다.”라고 솔츠 박사는 말했다. “그러나 섹스에 대한 이해가 충분한 여성은 음핵이 쾌감의 핵심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86 문재인, 박원순 아닌 남경필과 '메르스' 의논…왜? minuki 2015.06.08 7940
6485 쓸 줄만 아는 아이로 클까 걱정하는 부모를 위한 경제교육 7계명 minuki 2015.06.08 8223
6484 페이스북 탈퇴 전 게시물 백업하는 꿀팁 minuki 2015.06.08 7322
6483 추억의 만화 제목이 기억 안 나시는 분들을 위해서 [1] minuki 2015.06.08 8466
6482 우리가 알면서도 또 모르고 쓰는 일본식 한국말 [1] minuki 2015.06.07 7848
6481 당신의 근육 증량에 도움이 될 만한 10가지 방법 minuki 2015.06.07 9817
6480 당신이 섹스에 대해 몰랐던 12가지 놀라운 사실 minuki 2015.06.07 7861
6479 “남자가 ‘기념일’ 깜빡하는 이유 따로 있다” (연구) minuki 2015.06.07 6869
6478 ★ 경제지표 추이 - 참고하세요!! file 머니토크 2015.06.06 7381
6477 ★ 세계 경제 뉴스(World Economic News) : 5월 26일 ~ 6월 5일 [1] file 머니토크 2015.06.05 7024
6476 당신이 몰랐던 ‘가장 비싼’ 정부 재산 10가지 [1] minuki 2015.06.05 6216
6475 친노끼리만 '쑥덕쑥덕', 박지원은 '외톨이' minuki 2015.06.04 5003
6474 직원들의 돈문제, 회사가 풀 수 있을까? minuki 2015.06.04 5412
6473 꿀잠 자게 해주는 ‘불면증’ 극복법 5가지 minuki 2015.06.02 6458
6472 선동 정청래 2015.06.02 7018
6471 중국서 440명이상이 탄 선박전복 [5] minuki 2015.06.01 7482
6470 “장난 잘치는 사람에게 ‘CEO 유전자’ 있다” (연구) minuki 2015.06.01 7389
6469 아이폰6 ‘뒤로가기’ 가능케 하는 스마트 필름 (영상) minuki 2015.06.01 39823
6468 성공하는 직장인이 되기 위한 필수 어플 5가지 minuki 2015.06.01 7842
» 질 오르가슴이나 지스팟은 다 미신이다(연구) [1] minuki 2015.06.01 12889
6466 어디가 아프십니까? 영혼 빼고 다 바꿔드립니다 minuki 2015.06.01 6061
6465 긴급여론조사) 거부해라 43.6%..."국회보다 대통령을 더 신뢰" minuki 2015.06.01 7685
6464 새누리당은 김무성, 유승민 축출에 당운을 걸라! minuki 2015.05.31 5479
6463 “박원순 아들, MRI 다시 찍으면 병역 의혹 해소된다” minuki 2015.05.30 4970
6462 융통성 없고 항상 정석대로만 하는 사람과 일할때는… minuki 2015.05.30 5536
6461 데스크톱으로 인터넷 쓰는 사용자들 줄지 않았다 minuki 2015.05.30 8011
6460 쇼핑에 태닝까지... 놀랍고도 위험한 중독 6 minuki 2015.05.30 5843
6459 [고사 성어] 불공대천(不共戴天) ㄱㅏ을 2015.05.30 35604
6458 정말 웃긴다. 5% 지지율 국회가, 20%대 지지율 김무성이가 40%대 대통령에게 덤빈다? minuki 2015.05.29 7740
6457 마음의 주인이 되라 _ 법정스님 ㄱㅏ을 2015.05.29 36991
6456 믿거나 말거나...... [1] ㄱㅏ을 2015.05.29 6458
6455 '뜨거운 감자' 세월호법 시행령, 어떻게 수정될까 [1] minuki 2015.05.29 6630
6454 ‘마당발’ 되고 싶은가? 이 다섯가지 법칙만 따르라 minuki 2015.05.29 6002
6453 이성에게 인기 많은 남자가 하지 않는 행동 10가지 minuki 2015.05.29 6422
6452 똑같이 먹어도 혼자만 살찌는 4가지 슬픈 이유 minuki 2015.05.29 6867
6451 꼬릿한 ‘신발 냄새’ 한방에 잡는 7가지 방법 minuki 2015.05.29 6845
6450 나이 들면서 문득 서러워지는 순간 8가지 minuki 2015.05.29 7242
6449 “北, 중학생들까지 중독…” 사회 곳곳 마약 범람 minuki 2015.05.29 7102
6448 예(禮)'란 무엇인가...???? ㄱㅏ을 2015.05.29 6206
6447 [화보] 김연아,더 아름다워진 청순미모 ㄱㅏ을 2015.05.29 35825
6446 김연아 “선수생활, 나쁜 기억 더 많아” ㄱㅏ을 2015.05.29 6787
6445 "중국, 악마를 보았다" 2세 아이 짓밟은 어른과 외면한 어른들.. 그 이후는? [8] ㄱㅏ을 2015.05.28 5864
6444 해외 종북세력의 반국가적 활동 실태 세미나 열려 minuki 2015.05.28 12418
6443 2017년 대선, 이들이 배후에서 조종한다? minuki 2015.05.28 5282
6442 ‘한국판 노동신문’ 자주민보, 자주시보로 부활? minuki 2015.05.28 7269
6441 photo] 박원순 시장은 이것을 원하나? minuki 2015.05.28 7552
6440 연재 [지폐인물열전](10)에드먼드 힐러리(1919~2008)… 하늘 아래 첫 땅 에베레스트를 처음 밟은 산악인 ㄱㅏ을 2015.05.28 4694
6439 세탁소서 망가진 옷, ‘제조업체’ 탓일 때 많아 minuki 2015.05.28 6480
6438 재미종북, 오바마 협박광고…FBI 노길남 수사 착수 minuki 2015.05.28 6040
6437 ‘키스’에 관해 당신이 몰랐던 흥미로운 팩트 8가지 minuki 2015.05.28 7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