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친일 총리지명 '진면목'을 보여준 '다까끼 마사오 딸'
朴의 식민지 당연, 분단,전쟁미화 망언자 총리지명에 분노한 독립운동가 후손
 


]
'식민 지배가 하나님의 뜻' '남북 분단은 다행' '6,25는 단련'이라는 망언을 한 문창극 비난이 총리 지명자 박근혜에게 옮겨 붙고 있다.

▲ 단재 신채호기념사업회 김원웅(오른쪽 네번째) 이사장이 문 총리후보자를 규탄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부모가 광복군으로 독립운동을 한 독립운동가 후손이자 신채호선생 기념사업회 김원웅 회장은 박근혜에게 '다까끼 마사오 딸의 진면목을 보여줬다'고 규탄하고, '문창극 총리 지명을 당장 철회하고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원웅 회장은 12일 항일독립운동가단체연합회 등이 개최한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앞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 김원웅 전 국회의원
김원웅 회장은 "대한민국 헌법정신을 부인하는 국가관을 가진 인사를 총리로 지명 했다는 사실응 국민을 경악시키는 사건이다. 이번 총리 지명을 보고 과연 우리의 조국은 어디 있는가? 우리가 사랑해야 할 조국은 어디 있는가? 라는 회의를 갖게 된다"고 개탄했다.

김 회장은 "문 지명자를 총리로 임명 한다면 대한민국은 애국의 대상이 될 수 없는 나라가 될것이다. 해방이 못되어 식민지배하에서 천황을 모시고 살면 하나님의 뜻에 맞게 더 행복하게 살 분을 총리로 지명한 것은 '다가끼 마사오 딸의 진면목을 보여 준게 아닌가' 생각된다"며 박 지명자를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이어 "문창극 지명철회에 그칠게 아나라 이런 선택을 한 박근혜는 국민앞에 무릎꿇고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국민을 두려한다면 어떤인사도 문창극을 비호하지 못할 것이다"고 단언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36 7편 - 미녀의 나라 브라질 YTN 2014.06.17 2344
5035 브라질의 인삼 '과라나'와 삼바축구 문성환 2014.06.17 1750
5034 ‘무한도전’ 응원단, 브라질 신문에 응원광고 456 2014.06.17 1906
5033 “가난을 팝니다”, 브라질의 빈민촌 ‘파벨라’의 두 얼굴 킴스 2014.06.17 1347
5032 네이마르 콘돔?? 기괴한 월드컵 상품 9가지 허핑턴포스트 2014.06.17 3967
5031 한국 CBS방송국에서 급하게 한-러전 관람하시는 한인분을 찾습니다 [4] 시타 2014.06.16 1485
5030 6편 - 브라질 대표 간식 '아카라제' YTN 2014.06.16 1327
5029 5편 - 성프란체스코 황금성당 YTN 2014.06.16 2087
5028 아마존에서 온 편지 - 강명관 선교사 file 애정남 2014.06.16 2325
5027 한국축구위해 뛰는 브라질 사람들 심진용 2014.06.16 1614
5026 총으로 무장한 현지 경찰... 브라질 무섭지 않냐고? 서동열 2014.06.16 2015
5025 ▶ 세계 경제 뉴스(World Economic News) : 6월 8일 ~ 6월14일 [2] file 머니토크 2014.06.14 2047
» 친일 총리지명 '진면목'을 보여준 '다까끼 마사오 딸' [1] dangun 2014.06.13 2127
5023 저녁 6시에 회사 간다…삼성전자 출퇴근 혁명 김양진 2014.06.13 1563
5022 폭스바겐의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금지' 캠페인 광고 아홉상자 2014.06.13 3695
5021 박정희여자 중 기구한 운명의 여배우 dangun 2014.06.13 1494
5020 김무성 등 친일매국 수구세력은 기득권을 어떻게 확장해 왔나(집중해부) dangun 2014.06.13 1860
5019 월드컵 개막전에서 야유 받은 브라질 대통령 아홉상자 2014.06.13 1551
5018 세월호 침몰, 한국 잠수함과 추돌 가능성 높아 (goodmorning london) dangun 2014.06.13 2010
5017 할머니, 성형 수술 통해 ‘화려한 변신’ file Rick 2014.06.13 1846
5016 세계에서 가장 오래 산 사람의 장수비결 silhuette 2014.06.13 2347
5015 죽음의 절벽 요세미티 하프돔 [1] 신재동 2014.06.13 1515
5014 역동적인 “상파울루” VS 여유만만 “리우”, 브라질 두 도시 이야기 LORETTA CHAO 2014.06.13 1384
5013 4편 - 코파카바나 & 이파네마 해변 YTN 2014.06.13 1560
5012 3편 - 세계를 보듬어 주는 품. 코르코바도산 예수상 YTN 2014.06.13 1384
5011 월드컵 한국과 브라질 경기 안내 file 아홉상자 2014.06.12 1333
5010 ★ World Cup 2014 경기 예상 <Bloomberg> file 머니토크 2014.06.11 2781
5009 KBS뉴스9 (2014.06.11) ㄱㅏ을 2014.06.11 4352
5008 동양의 그랜트 캐년.... 중국. 태양산..!!! ㄱㅏ을 2014.06.11 1877
5007 TV에 안나오는광고 라고하는데.... 19금 히든싱어 2014.06.11 1772
5006 문창극 총리 지명자 “일본 지배 하나님의 뜻” 발언 파문 [3] ㄱㅏ을 2014.06.11 1797
5005 “월드컵이 밥 먹여주냐” 브라질 국민들 끓는다 애정남 2014.06.11 1776
5004 브라질은 자살골을 넣고 있다 김순배 2014.06.11 2184
5003 브라질 부자는 ‘삼바’ 서민은 ‘블루스’ 천예선 2014.06.11 2538
5002 브라질 날아가 ‘한국과 축구교류 53년’ 보여줍니다 양종구 2014.06.11 1705
5001 [천자칼럼] 브라질 한류 고두현 2014.06.10 2143
5000 소문에... [6] Rick 2014.06.10 1293
4999 월드컵 찬물 끼얹는 '브라질 코스트' 양준호 2014.06.10 2006
4998 브라질 월드컵부터 새로 도입되는 세 가지 규정 윤현 2014.06.10 1733
4997 ★ "세계 금융시장, '폭풍 전 고요' 우려"<파이낸셜타임스(FT)> 머니토크 2014.06.09 1777
4996 [채근담(菜根譚)-후집 제114장] 마음이 좁으면 터럭 하나도 수레바퀴와 같다. ㄱㅏ을 2014.06.09 2375
4995 차두리, 브라질 도착 인증 “열공 중인 차범근 위원님” 애정남 2014.06.09 2304
4994 은둔型(러시아)·럭셔리型(독일)·자유분방型(네덜란드)… 베이스캠프만 봐도 팀이 보인다 손장훈 2014.06.09 2205
4993 '배냇저고리'로 축구 유니폼 사는 그들 이규석 2014.06.09 2360
4992 예능부터 중계까지...누가누가 브라질 가나 이미나 2014.06.09 1999
4991 [채근담(菜根譚)-후집 제113장] 높은 곳에 오르면 마음이 넓어진다. ㄱㅏ을 2014.06.09 3343
4990 韓 정치인·관료가 가장 많이 찾는 브라질의 '聖地' 쿠리치바 박용남 2014.06.09 2088
4989 김치버스, 브라질 월드컵 누빈다 이상택 2014.06.09 1808
4988 브라질 월드컵, IT도입…골인 즉각 감지 이재구 2014.06.09 2252
4987 메로나·봉봉, 브라질에서 인기 최고 "따봉" 장시복 2014.06.09 2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