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호숫가

대통령이 뽕쟁이 라는것이 점점 현실성이 있어지는 이유.... 뽕 비아그라 그리고 프로포폴의 상관관계 1

처음 대통령 뽕 설이 나왔을때 현실성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근데 요즘 구조와 다른 취재에서 밝혀지는 내용들을 보면 점점 아귀가 맞아가는 느낌입니다.

한국은 마약류에 대한 처벌이 강하고 사회적으로 용인이 안돼기 때문에 대부분의 국민들이 뽕을 비롯한 기타 다른 약물들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정확하게 접할 기회가 없는것이 사실입니다. 그렇게 때문에 이부분에 대한 최소한의 이해라도 있어야 왜 뽕 설이 점점 설득력이 생기는지 이해하실수 있을것 같아서 부족하지만 제가 직.간접적으로 알고 있는 지식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뽕은 필로폰이라고도 불리우며 정확한 명칭은 매쓰암페타민 이라는, 흔히들 말하는 각성 효과를 일으키는 약물입니다. (미드 브레이킹 베드의 소재). 각성제 중에는 카페인부터 시작하여, 니코틴, 암페타민, 코카인 등 종류가 많지만 그중에 가장 강력하고 중독성도 강한것이 뽕 입니다.

이 각성 효과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 드리자면, 뇌속에 도파민(성취감과 보상효과를 전달하는 신경물질)의 흡수나 분비를 조절함으로서 더 많은 양의 도파민이 뇌속에 잔류하게 만드는것이 기본 원리입니다. 때문에 흔히들 말씀하시는 환각이라던지 해롱해롱 과는 거리가 멀고, 오히려 집중력과 동기부여 활력 이런쪽으로 작용하게 됩니다. 정말 재미없는 단순한 반복작업에도 재미가 느껴지게 되고, 무엇인가를 한번 시작하기 시작하면 멈출수가 없어 집니다. 성적으로도 쉽게 흥분되고, 그 흥분의 강도가 훨씬더 강해지죠. 그래서 미국에서는 ADHD 환자들에게 암페타민, 심한 경우에는 메쓰암페타민도 쉽게 처방하고 하고, 대학가에서는 시험기간동안 암페타민 복용이 치솟기도 하지요. 한 단어로 요약하면 스팀팩 입니다.

그런데 문제가 되는 부분은 이 약품의 복용 방법입니다. 치료를 목적으로 복용시에 구강복용을 전제로 하는것은, 일단 소화기관을 거치게 되면 뇌에서 작용시에 긴 시간에 걸쳐 일정하게 영향을 주기때문에 중독의 위험이 적고, 일상생활에 무리가 갈 정도의 강도를 주기 않기때문입니다. 하지만 이것을 혈관으로 바로 꼽게되면 그때는 다른 스로리 입니다. 약물이 주입되는 순간 머릿속에 번개불이 번쩍 하는 정도의 성취감 + 환희 + 흥분 등의 감정이 발생을 하고 이로 인해 최고의 정신적인 쾌감이 (Rush 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몰려듭니다. 하지만 이 쾌감은 강력한 만큼 빨리 소진이 되며 그 소진이 되는순간에는 상대적인 허탈, 상실, 우울한 감정이 발생되기 때문에 지속적을 투입의 욕구가 생기게 되고 이것이 중독으로 이르게 하는 것 입니다.

청와대에서 구입한 약품들의 목록이 공개된 후에 처음에는 도저히 이해할수 없고 연관성이 없어보이던 것들이 중간에 뽕을 투입시기면 모든것이 맞아 떨어집니다. 한가지씩 집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비아그라

우선 각성제 또는 신경흥분제등은 몸속에 혈관을 수축을 유발합니다. 하여 건장한 남성의 경우라 하더라도 발기가 힘들어지는것이 다반사 입니다. 이때 복용하는것이 비아그라 입니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뽕/엑스터시/코카인류와 비아드라를 칵테일처럼 콤보고 복용하는것이 흔한 케스 입니다. 이경우 정말 거짓말 안보태고 약효과가 떨어지기 전까지 무한 섹스가 가능합니다. 그 쾌감은 이루 말할수 없겠지요.

프로포폴과 다른 신경 안정제류

한바탕 마약파티를 하고나면 전글에서 말씀 드렸다 시피 상실감/우울감등이 찾아오게 되는데 이것이 상당히 오래 갑니다. 제일 좋은 방법은 한숨 푹 자고 일어 나는 것인데, 각성효과로 인해 길게는 48 시간 까지 잠을 잘수가 없습니다. 이때 필요한것이 수면 유도제 입니다. 프로포폴 뿐만 아니라 마취관련 약품들이 이에 해당합니다. 뉴스공장에서도 나왔었지요.

각종 비타민 주사

각성중에는 식욕이 0% 로 떨어집니다. 아이에 음식은 처다보고 싶지가 않아 집니다. 불법유통되는 다이어트 약 중에는 이런 성분이 포함된것도 있죠. 그래서 한타임이 끝나면 몇칠간 좀비 상태도 지내게 됩니다. 뇌에서도 인위적인 약물의 투입으로 각종 신경계물질들이 많이 줄어들게 되고 이는 지속적인 무력감으로 나타나게 됩니다. 이때 취미로 약을 즐기는 사람들은 회복쉐이크 라는것을 만들어 먹는데 사실 별것 아니고 비타민 함량이 높고 피로회복에 도움을 주는 과일들과 단백질 쉐이크를 갈아 만드는 것입니다. 이로인해 몸안의 발란스를 빠르게 맞춰 정상적인 몸상태로 만들고자 하는것이죠.


어떻게 보면 억측이기도 하고 끼워맞추는 것 같아 보이기도 하지만 주위에서 보고 들은 것들과 무리없이 맞아 들어가는것이 신기하기도 해서 몇자 끄적여 봤습니다.

지난 2 편에서 필요한 내용은 모두 담았다고 생각했었기 때문에 이번편은 계획에 없었으나, 어제 추가로 나온 약품류 구입목록을 보고 경악을 금할수없어 다시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크게 마약류는 의학적인 분류외에 유흥의 용도로 사용시 3 분류로 나뉩니다. 어제 서술했었던 필로폰이나 코카인 같은 신경흥분제 (기분을 업 시켜준다고 해서 Upper), 아편으로 대표되는 마취제류 (Downer) 그리고 마지막으로 환각을 일으키는 싸이키델릭류.

사실 신경흥분제의 경우 신경전달 물질을 인위적으로 조절함으로써 그 효과를 얻고, 또 그것이 정신을 해롱하는 쪽이 아닌 오히려 정신을 집중시키는 쪽이기 때문에 과복용 또는 주사투입이 아닐경우에는 일상생활에 전혀 지장이 없을뿐만 아니라 생산성 향상까지도 얻을수 있는, 그래서 제 개인적인 견해로는 상대적으로 위험한 약물은 아니라고 판단합니다. 이름은 생각이 안나지만 미국의 유명한 수학자도 평생 암페타민을 복용하셨고 그의 많은 논문과 이론들이 암페타민의 덕이다라고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하셨구요. 과 복용시에 의존도가 생길수 있지만 이는 담배 혹은 알콜 중독과는 조금 다른의미로서 신채적인 중독이 아닌 정신적 의존 이기에 폐인이 될 가능정도 상대적으로 적은 쪽에 속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어제 발표된 현황에 따르면 청와대에서는 아편류로 분류되는 마약까지도 구입한것이 밝혀졌습니다. 제가 경악을 하는 부분이 이것입니다. 몰핀, 옥시코돈, 코데인등등의 약품들은 전부다 기본적으로 순도만 다를뿐 아편이라고 보셔도 무방합니다. 물론 청와대 구입 약품들은 알약의 형태로 바로 주사할수 없지만, 해당 약품들에서 아편성분만 뽑아 내는것도 커피필터, 냉장고, 헝겁 그리고 물 만 있으면 라면 끓이는것 보다 쉽고 간단합니다. 그리고 알약의 상태에서도 과다복용시에 충분히 같은 효과를 얻을수 있습니다.

아편은 위의 서술한 신경흥분제와는 다르게 심각한 중독성을 유발합니다. 이는 단순히 정신적 의존성이 아닌, 실제로 금단현상이라고 하는 신체적인 중독입니다. 약빨이 몸에서 떨어져 가는 순간 몸에서는 구토, 오한, 발열, 설사 근육통 등등 매우 고통스러운 신체적 반응을 잃으키게 됩니다. 영화 친구에서 유호성이 방안에서 담뇨를 걸치고 덜덜 떨며 구토를 하던 장면 생각나시나요? 그게 아편의 금단 현상입니다. 무섭죠. 그 금단 현상을 잡는것이 백옥주사 이고요.

또한가지 무서운 점은 아편이야 말로 많은 분들이 알고 생각하고 계시는 그 헤롱헤롱을 유발하는 약물이기 때문입니다. 신경흥분제쪽의 약물은 사실 그 자체로서 즐기기보다는 약발이 오른 상태에서 무언가를 하면서 더욱 많은 즐거움을 느끼기 때문에, 공부를 한다던지, 섹스를 한다던지 아니면 웨이브 파티에 간다던지 하는, 현실의 경험을 더욱 강력하게 만들어주는 쪽이라면….. 이 아편류는 그냥 그 자체가 쾌락이라는 것이죠. 미드 브레이킹 베드 에서 제씨가 헤로인 맞고 뿅가서 하루종일 침대에 누워 있었던 이 장면 기억하시나요?

아편에 취에 있는 순간 만큼은 아무 논리적 사고도 할수 없고 주변과 대화도 할수 없을뿐만 아니라 말그대도 정신이 마취되어 있는 상태로 새로운 정보도 받아드릴수 없습니다. 아무리 해도 이해가 가지 않았던 대통령의 구명조끼 발언이 필로폰이 아닌 아편류였다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토론의 장 이용 안내 [1] Mio 2014.10.02 9705
» (이화세계) 안타까운 고국의 혼돈 [2] 한반도 2016.12.09 692
296 (이화세계) 안타까운 고국의 혼돈 [11] 한반도 2016.12.08 732
295 (세상읽기) 대통령의 정치적 눈물 [6] 한반도 2016.12.03 1361
294 이와중에도 피부리프팅수술받은 박근혜? [10] file ㄱㅏ을 2016.12.01 2232
293 오늘 소생은 눈물이 납니다. [5] 한반도 2016.11.12 4586
292 베트남 축구가 북개 축구를 개바르다 [6] 처부수자 김돼지 2016.10.07 5972
291 17년전 9월30일...(노근리 사건) [17] file ㄱㅏ을 2016.10.04 2323
290 짱깨새끼들이 제주도 식당서 식당 주인을 집단 폭행하다(노모) [1] 짱깨박멸하자 2016.09.19 5743
289 짱깨새끼들이 제주도 식당서 식당 주인을 집단 폭행하다 [1] 짱깨박멸하자 2016.09.19 5793
288 칼기 폭파 간첩 김현희는 당연 사형시켰어야혀 [4] 망한민국 2016.09.17 5083
287 [퍼온글]6.25전쟁때 남한인 대한민국이 북한 김일성 돼지새끼한테 넘어갔다면?? [10] file 인천상륙작전만세 2016.09.05 2860
286 4.19유족중 한명이 이정희한테 빨갱이년이라고 외치도다 [5] 속 시원하다 2016.05.13 6857
285 남자는 오직 젊고 얼굴 미인이고 몸매 잘빠진 여자하고만 그것을 하고 싶어하지만 여자는 아무 남자랑 그게 가능하다??? [1] file 세상에 이럴수가 2016.03.17 2754
284 어떤 C발년은 여자와 결혼할려면 공부 열심히해서 훌륭한 사람이 돼야한댄다. file 병신은 선생하지를 마 2015.10.04 5615
283 삶에는 정답이 없습니다 : 법정스님 [12] ㄱㅏ을 2015.05.28 13454
282 부끄러운지 알아야지..!!!! [8] file ㄱㅏ을 2015.05.25 15120
281 송강호·김혜수·박찬욱 등 “지킬게 거짓뿐인 朴 필요없다” [7] ㄱㅏ을 2015.05.16 5921
280 노무현 어록!! [11] minuki 2015.05.16 3713
279 좌파들은 왜 자신들을 진보라고 부를까? [1] minuki 2015.05.16 6798
278 대한민국 진보세력 minuki 2015.05.16 3326
277 樂施兒] 좌빨들이 원하는 혁명 세상 1 [2] minuki 2015.05.16 10492
276 [樂施兒] 좌빨들이 원하는 혁명 세상 2 [2] minuki 2015.05.16 6754
275 樂施兒] 좌빨들이 원하는 혁명 세상 3 진보 좌파 minuki 2015.05.16 2746
274 에비가 딸년에게 ...... [8] file ㄱㅏ을 2015.05.15 3151
273 좌빨과 좌좀의 반대말은...??? file ㄱㅏ을 2015.05.15 3010
272 아직도 노랑 리본을 달고 다니는 사람들 3년 상 치루냐? [4] minuki 2015.05.15 5530
271 심의위, 5·18 북한군 개입설 TV조선·채널A 중징계 [6] ㄱㅏ을 2015.05.11 6555
270 경악! 북한군 광주 5.18 남파 사실로 밝혀져 minuki 2015.05.10 1974
269 '한밤의 최고위' 정청래 불참... 논의 진전 안돼 [1] minuki 2015.05.10 5649
268 목숨끊은 세월호 유가족 '실명' 보도한 기레기들 [7] ㄱㅏ을 2015.05.10 3484
267 자살 유가족) "보험금 놓고 전처와 갈등... " [4] minuki 2015.05.08 8688
266 정청래 "난 왜 욕먹고 매 맞을 일을…" 눈물 [1] minuki 2015.05.08 6478
265 세월호 유가족,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 [1] Mio 2015.05.08 6291
264 참 나쁜 정치인들 [3] DANGUN 2015.05.02 6075
263 참 나쁜 국민들 [9] coptler 2015.05.02 6798
262 박근혜 대통령의 반석(盤石)은 비할 데 없이 견고하다 [2] kroberto 2015.04.28 9613
261 "박근혜 퇴진" 시위 [7] file Mio 2015.04.25 11841
260 이슈 연재 [박도 실록소설 '들꽃' (40)] # 닫는 글 ㄱㅏ을 2015.03.16 2098
259 이슈 연재 [박도 실록소설 '들꽃' (39)] # 제9장 광야의 초인 ④ ㄱㅏ을 2015.03.15 1942
258 이슈 연재 [박도 실록소설 '들꽃' (38)] # 제9장 광야의 초인 ③ ㄱㅏ을 2015.03.12 1747